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정원 “김정은, 환률 급락에 거물 환전상 처형”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처리는 미뤄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5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물가 상승과 산업가동률 저하 등 경제난 속에 거물 환전상과 핵심 간부 등을 처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정보원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이 상식적이지 않은 조치를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월 말 환율 급락을 이유로 평양의 거물 환전상을 처형했고 지난 8월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물자반입금지령을 어긴 핵심 간부를 처형했다고 두 의원은 전했다. 또 북한은 바닷물이 코로나19로 오염되는 것을 우려해 어로와 소금 생산까지 중단했다고 한다. 이달 초 혜산과 나산, 남포 등 외화물품 반입이 확인된 해상을 봉쇄조치했고 최근 평양과 자강도까지 봉쇄하며 북한 내 경제적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1만6500원하던 조미료는 7만5900원으로, 1㎏에 6000원 하던 설탕은 2만7800원으로 뛰는 등 식료품값이 4배 수준으로 치솟았다고 국정원은 보고했다. 북중 교역 규모가 지난 1~10월 5억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데다 중국에서의 물자 반입 중단 등이 영향을 미쳤다.

하 의원은 원자재 설비 도입 중단 여파로 산업가동률이 김 위원장 집권 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면서 “제재와 코로나19 수해 등 3중고 가중으로 위기감을 강조하는 표현과 용어가 강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에 대해 “외부 물자를 안 받고 스트레스가 높고 하니 감정 과잉이나 분노 표출도 종종 있고 비합리적 지시도 많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하 의원은 “코로나19 때문에 외부 물자를 안 받는 편집증이 심하다”며 “중국이 주기로 한 쌀 11만톤이 대련항에 있는데 북한으로 반입을 안하고 있다더라”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국내 제약회사의 백신 정보에 대한 해킹 시도를 했으나 우리 측이 이를 잘 막아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또 평양의대 총살 처형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평양의대 간부가 입시비리와 기숙사 신청 주민 강제모금, 매관매직 등 이유로 직위해제돼 지금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 추진했던 국가정보원법 처리는 일단 미뤄졌다. 하 의원은 “국정원법 개정안은 여야 간사 합의로 오늘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며 “며칠 더 협의를 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국정원 대공수사권을 경찰에 이관하고 직무 범위에서 ‘국내 정보 수집’을 삭제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24일 단독으로 법안소위에서 처리한 바 있다.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30일이 마지노선”이라며 “며칠 더 논의하고 30일엔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