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림피플예술단 서울실용음악고 비대면 라이브 공연

강화 예닮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장희원 원장 등 집에서 실시간 시청하는 공공부문 관계자도 많아

드림피플예술단 소속 보컬 정광수씨가 27일 오후 3시쯤 '밤이 깊었네'를 부르고 있다. 이날 공연은 당초 서울실용음악고에서 대면 공연으로 진행하려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라이브공연으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인천=정창교 기자



서울실용음악고 학생들이 27일 오후 교내에서 비대면 공연으로 중증 장애인 참여 법정 장애인식개선 콘텐츠를 관람하고 있다. 화면에 등장한 인물은 드림피플예술단 대표가수 김총명씨다. 서울실용음악고 제공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증장애인 참여 공연형 법정 장애인식개선 콘텐츠가 비대면 라이브 공연으로 추진됐다.

27일 (사)꿈꾸는마을과 인천장애인정보화협회 등에 따르면 서울실용음악고는 이날 공연을 당초 대면방식으로 학교에서 진행하려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으로 전환해 법정 장애인식개선 콘텐츠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으로 시청했다.

또 강화 예닮 직업재활시설 장희원 원장도 실시간 비대면으로 법정 장애인식개선 콘텐츠를 감상했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올해 처음으로 시도한 공연형 장애인식개선 콘텐츠는 중증장애인들이 오디션을 거쳐 예술가로 성장한 이야기를 드라마 형식의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중증장애인도 라이브공연을 하는 직업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 호평을 받고 있다.

꿈꾸는마을 관계자는 “이번 공연에서는 앵콜곡으로 ‘챔피언’을 처음으로 발표했다”며 “오는 12월 2일 장애주간에 실시되는 한국장애인개발원 주최 라이브공연에도 많은 시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실시간 공연 관람인원은 111명으로 집계됐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