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앙지검 부장검사 일동 “尹 직무정지 재고해달라”

서울중앙지검 내 秋편은 이성윤 검사장 뿐?


이성윤 검사장이 이끄는 서울중앙지검에서 부부장 검사와 평검사들에 이어 부장검사들의 집단 성명이 나왔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일동은 27일 오후 검찰 내부망에 올린 성명에서 “장관께서는 일선 검사들의 충정 어린 목소리에 귀 기울여 총장에 대한 처분을 재고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총장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 처분은 총장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 직무 수행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및 적법 절차와 직결된 문제”라며 “총장 임기제의 취지와 법치주의 원칙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내부 토론을 벌여 성명서 발표 여부와 문구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내부 이견이 표출돼 진통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장검사들까지 나서면서 중앙지검에서는 이 지검장과 차장검사들을 제외한 모든 검찰 구성원이 입장 표명을 한 셈이 됐다.

한편 이 지검장은 전날 지방검찰청의 검사장들이 낸 공동 성명서에도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