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MB 4대강 비난하던 민주당 맞나” 정의당의 일갈

정의당, 가덕도신공항 예타 면제 특별법 발의한 민주당 비판 성명
“민주당 개혁 1순위 검찰개혁 아니라 가덕도 신공항 추진이었냐” 지적도


정의당이 27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각 부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통해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를 추진하는 것을 놓고 강하게 비난했다. 특히 이명박 정부 당시 4대강 사업의 예타 면제를 비난했던 민주당의 태도 변화에 대해 “같은 정당이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장혜영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예타조사 면제를 포함한 특별법을 발의한 데 민주당 대변인이 적극 환영하는 논평을 발표하더니 급기야 민주당도 유사한 내용을 담아 특별법을 발의했다”면서 “협치를 모르는 21대 국회인 줄 알았는데, 참으로 오랜만에 보는 아름다운 협치의 모습”이라고 비꼬았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명박 정권 당시 4대강 사업의 예타 면제를 강력히 비난하며 대규모 SOC 투자를 하지 않겠다던 그 민주당과 여전히 같은 정당이냐”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예타가 면제된 사업 규모만 88조원이 넘는다”고도 비판했다.

그는 또 “민주당의 개혁의제 1순위가 검찰개혁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진짜 1순위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이었던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해야할 것은 가덕도 신공항 예타 면제가 아니라 합의에 의한 공수처 출범이며 하루가 다르게 심각해져가는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을 대비하는 과감한 민생대책 마련”이라고 양당을 비판했다.


조혜민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 임기 내 첫 삽을 뜬다는 속도전을 구상하고 있는 셈인데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선만을 염두해두며 ‘삽질’하는 민주당에 깊은 유감을 전한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