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무살 청춘 승찬이는 7명을 살리고 떠났습니다

이하 노승찬 군의 생전 모습.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건장한 20세 청년이 불의의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나며 7명에게 새 삶을 선물했다.

2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노승찬(20)군이 25일 강남성심병원에서 7개 장기를 아픈 환자들에게 나눠주고 영면에 들었다”고 밝혔다.

승찬군은 지난 20일 새벽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빗길에 오토바이가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당시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었음에도 머리를 심하게 다쳐 뇌사 상태에 빠졌다.

승찬군의 아버지 노상열씨는 “과거 할머니가 병환 중일 때 병원에서 간호한 적이 있었다”며 “그때 뇌사 진단을 받으면 다시는 깨어날 수 없다는 걸 알았고, 아들을 보내기 싫었지만 남은 시간이 많지 않기에 기증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기증원에 따르면 뇌사의 경우 혈액순환이 멈추고 다른 장기도 서서히 죽어가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기증할 수 있는 장기가 줄어든다.

승찬군은 심장, 폐장, 간장(분할), 췌장, 신장(좌·우) 등 7개의 장기를 기증해 7명의 생명을 구했다.


노씨는 부모의 이혼으로 외로움을 탔던 아들에게 미안함이 많았다. 승찬군은 경제적으로 넉넉지 않았던 탓에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자신의 생계를 챙겼다.

노씨는 “부모 자식의 인연으로 다음 세상에서 다시 만나면 지금처럼 후회를 남기지 않겠다”며 “좋은 일을 하고 가는 것이니 하늘나라에서도 편안하게 지내길 바란다. 다시 만날 때는 승찬이가 아빠를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눈물을 닦았다. 또 “어리고 꿈이 많았던 아들이 오토바이 사고로 떠난 것을 보며 오토바이 운전의 위험성에 대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승찬군은 생전 친구들에게 밝은 성격으로 웃음을 줬다. 승찬군의 친구 송진우씨는 “승찬이는 활발하고 장난기가 많아서 같이 있으면 늘 즐거운 친구였다”며 “우리가 함께한 순간 평생 잊지 않고 기억할 거고, 하늘나라에서 편히 잘 쉬길 바란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2년 지기 정승민씨는 “피아노를 치며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했고, 사교성이 좋아 늘 주변에 친구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고, 떠나보낸다는 사실이 너무 미안하다”고 했다.


승찬군의 장기 기증을 도운 기증원 동주현 코디네이터는 “스무 살 어린 친구가 뇌사로 누워있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웠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아버님이 생명 나눔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승찬군은 27일부터 서울 강남성심병원에서 삼일장으로 장례를 치른 뒤 29일 충북 청주 목련공원에 안장된다.

황금주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