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초선, 청와대 앞으로…“문 대통령 면담 요청”

코로나19로 청와대 방문 거절당해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질의서와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조치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을 듣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27일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시작했다. 이들은 성명을 내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징계 청구는 대통령의 승인 없이 결정될 수 없다. 승인이 없었다면 이 나라 대통령은 유고 상태와 다름없으며 이는 장관의 직권남용 사유가 된다”며 “승인이 있었다면 문 대통령은 자신의 손으로 임명하고 법적으로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해임하는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후 대통령 앞으로 질의서를 전달하겠다며 청와대로 향했지만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방문을 거절당했다.
김은혜 의원(오른쪽)을 비롯한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질의서와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연합

김은혜 대변인은 기자단 공지를 통해 “대통령에 보내는 편지를 청와대가 끝내 거절함에 따라 초선 의원들은 이곳을 떠나지 않기로 했다”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문 대통령의 책임 있는 답변과 면담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초선들은 이날부터 29일까지 세 개 조로 나눠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분수대 앞 시위 현장을 찾아 초선 의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