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법무부 검사들도 나섰다 “尹 직무배제 재고해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일선 지검 평검사들과 검찰 간부들이 집단성명을 내고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 소속 평검사들도 반발 대열에 동참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국 소속 평검사 10여명은 이날 심재철 검찰국장을 찾아 1시간가량 면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면담에서 윤 총장의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를 재고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심 국장과의 면담 형식을 갖춘 것이지만, 윤 총장의 직무배제 조치를 주도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법무부 평검사들은 별도로 검찰 내부망에 입장문을 올리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