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비상걸린 마켓컬리… 냉장센터 직원 확진에 초긴장

방역작업 중인 마켓컬리. 5월 27일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서울 송파구 장지동 마켓컬리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서 긴급방역 작업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 냉장센터에 출근한 단기직 사원이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컬리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가족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컬리는 확진자가 24일 하루만 일한 아르바이트 직원이었고 CCTV를 확인한 결과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채 근무한 점, 이미 25일 새벽 냉장센터 내 모든 구역에 대해 방역을 한 만큼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냉장센터를 폐쇄하지는 않기로 했다.

컬리 관계자는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4명에 대해 조사하고 있으며 관련된 모든 직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와 자가격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