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술 왜 안줘” 홧김에 모텔 불지른 60대 구속

마포 공덕동의 모텔 건물에 불을 지른 혐의로 체포된 조모(69)씨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경찰서는 모텔 건물에 불을 질러 11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치사상)로 27일 조모(69)씨를 구속했다.

서울서부지법 권경선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후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공덕동의 한 3층짜리 모텔 건물 1층에서 장기 투숙했던 조씨는 25일 오전 2시39분쯤 모텔 주인과 말다툼을 한 뒤 자신의 방에서 라이터로 종이에 불을 붙여 방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모텔 주인에게 술을 달라고 했으나 주지 않자 화가 나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불로 모텔 안에 있던 주인과 손님 등 14명 가운데 2명이 숨지고 9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망자 중에는 거동이 힘든 중증 장애인이 있었다.

이 모텔은 하루 숙박비가 3만 원으로 저렴해 인근 재건축 공사 현장에서 일하는 건설 종사자를 비롯한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이 주로 투숙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