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연뉴스 그후] “욕설 벽보를 붙인 수험생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층간소음에 분노해 ‘경고문’을 아파트 내에 붙인 고3 수험생, 기억하시나요? (11월 26일 [사연뉴스] “수능전 인테리어하는 옆집, 드릴소리 어떡할까요”) 다소 격한 표현에 네티즌 사이에서 말이 많았는데요. 그 뒷얘기가 전해졌습니다.

사건의 전말은 이랬습니다. 지난 25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고3 수험생이 이웃 주민에게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수능전 인테리어하는 옆집, 드릴소리 어떡할까요?"

A군은 아파트 내에 ‘수능 D-8인데 2주째 드릴 소리 내는 가정교육 못 받은 무뇌들’이라는 경고문을 붙였습니다.

A군은 “학교는 지금 기말고사 기간이고 수능은 당장 다음 주 12월 3일인데 아침 9시만 되면 드릴 소리가 끊이지 않는다”며 “거리두기 2단계가 된 현시점까지 인테리어 사리사욕 챙기더라도 남의 인생에 피해 주지는 말아야지 이기적인 XX야”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당장 내일부터는 네 부모 수가 홀수가 아닌 걸 증명하듯 그만 들렸으면 좋겠다”고 공사하는 이웃을 비난했습니다.

또 “어린놈한테 욕먹으니까 기분 나쁘지?”라며 “욕먹을 짓이니까 반성하고 그만해줬으면 한다. 안 그럼 당신 자식이 식물인간 판정받을지도 모른다, 고스란히 몇 배로 돌아온다”고 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웃 간 예의 지켜주길 원하는 대학에 합격하세요."

이에 해당 아파트에 사는 입주민 B씨가 27일 A군에게 답장을 남겼습니다.

B씨는 A군에게 “원하는 대학에 꼭 합격하길 바란다”는 말과 함께 ‘경고문’에 쓴 단어들은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학생이 쓴 글을 한번 소리 내서 읽어보십시오. ‘니 자식이 식물인간 되기 싫으면 조심해라’ ‘부모가 없냐’ ‘무뇌’ 등 이게 다른 사람한테 공적인 자리에서 할 소리입니까”라며 “공사하는 분들한테 하는 소리인지, 그 집 주인한테 하는 소리인지는 모르겠으나 누구한데든 이런 말을 하는 것은 도를 넘은 행동입니다”라고 꾸짖었습니다.

이어 “소음 자체나 공사 시간 때문에 불만이 있으면 직접 찾아가서 이야기하십시오. ‘이웃 주민’이라는 말은 이미 무색해졌지만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시길 바랍니다”고 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마음 한켠에 잘못이라는 단어가 박혔습니다."

이웃 간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달라는 지적에 A군은 바로 화답했습니다.

A군은 같은 날 오후 “죄송합니다”며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그는 “그런 상스러운 벽보를 붙인 날로부터 마음 한켠에 잘못이라는 단어가 박혔다”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했습니다.

이어 “너무 감정에 치우쳤다. 오히려 제가 누군가를 생각하지 않고 이기적으로 행동했다. 주민 여러분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점, 입에 담아서는 안되는 도를 넘는 욕설로 모든 주민들에게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고 적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고3이라 예민했었나보다 나라면 용서해주겠다” “명품사과문이네, 앞으로 잘 합시다” “수능 앞두고 마음고생 심하게 했겠다. 시험 잘 보길”이라며 A군을 다독였습니다.

원색적인 폭언에도 합격을 기원한다고 답한 이웃에게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 학생에게도 박수를 보냅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입니다. 이웃에게 날이 선 말보다는 부드러운 말 한마디를 건네는 여유가 필요한 때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