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 교통당숙, 서스펜션 문제로 테슬라 차 11만5천대 조사 착수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프런트 서스펜스(앞 현가장치) 안전 문제로 테슬라 자동차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AP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NHTSA은 현지시각으로 27일 테슬라 자동차 11만5000대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대상은 2015~2017년 생산된 테슬라 모델S 세단, 2016~2017년 생산된 테슬라 모델X SUV다.

NHTSA는 해당 차량 운전자 43명으로 볼조인트 근처의 연결장치 결함으로 타이어와 휠라이너 사이의 접촉이 발생했다는 민원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32명은 저속으로 주차하던 중 결함이 발생했다고 밝혔으나 11명은 시속 10마일(16.1㎞) 이상 속도로 도로 주행하던 중 이런 문제가 생겼다고 보도했다. 11명 4명은 결함 발생 당시 고속도로 주행 속도로 운전 중이었다.

다만 이런 결함으로 인한 사고나 부상 신고는 없었다고 NHTSA가 전했다. 테슬라는 2017년 서비스게시판을 통해 2016년 1월19일~5월25일 생산된 차량에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한 적 있다. 다만 해당 기간 전이나 후에 만든 차에서 서스펜션 결함이 보고됐다고 NHTSA는 설명했다.

NHTSA는 이런 문제가 얼마나 자주 발생하는지, 안전성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리콜 명령이 내려질 수 있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 25일 지붕 부품과 볼트 조임에서 결함이 발견된 차 9500여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