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장이 뭐길래…충북 제천 하룻밤새18명·‘n차 감염’

연합뉴스

충북 제천의 김장모임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인근 충북 단양을 넘어 강원 영월, 경기 화성, 대전까지 다른 지역으로 무섭게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제천 13명, 청주 2명, 충주·단양·옥천 각 1명을 합쳐 1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제천 확진자 13명 중 10명은 지난 13일 일가친척의 김장모임 관련 ‘n차 감염’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모두 김장모임에 참석한 확진자의 가족이나 접촉자, 접촉자의 가족 등이다. 이로써 제천 김장모임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은 지난 25일 4명이 발생한 뒤 사흘간 제천에서만 23명으로 늘었다. 제천의 나머지 확진자 3명은 감기·몸살 등 이상 증상이 있어 검사했고, 이 중 1명은 요양시설 종사자로 확인됐다.

이들은 명확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방역당국은 김장모임 관련 ‘n차 감염’ 가능성을 배제하고 않고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중이다. 지난 24일 이후 사흘간 14명이 집단감염된 청주 ‘당구장 발’ 확진자도 1명 추가됐다.

청주시 청원구에 50대 확진자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오창읍 소재 당구장을 다녀온 뒤 ‘양성’ 판정을 받은 충북 258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이날 오전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 당구장에서는 지난 24일부터 50대 주인이 확진 판정된 이후 사흘 동안 손님 7명과 확진자 가족 등이 잇따라 감염됐다.

청주시 서원구 거주 40대는 이날 오전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전날 서울 마포구 256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돼 서원보건소를 찾아 검사받았다. 충주에서는 연수동에 거주하는 60대가 확진됐는데, 그는 지난 16∼18일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뒤 22일부터 목이 붓는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했다.

방역당국은 이 확진자가 제주도 여행 중 경남 진주 25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것에 주목,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단양군에서는 강원도 영월군 11번 확진자의 가족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영춘면 소재 초등학교 교직원으로 지난 24일까지 학교에 근무했다.

이 확진자는 25일부터 인후통, 두통 등 증상을 느껴 다음 날 단양군보건소를 찾아 검사했다. 옥천군 확진자는 20대로 지난 25일부터 인후통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났고, 이날 옥천군보건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했다.

그는 앞서 지난 21일 대전의 한 음식점에서 경북 경산 687번 확진자와 식사했고, 사흘 뒤 영동 난계국악체험촌에서 경산 686·687번과 접촉했다. 방역당국은 신규 확진자들을 입원 조처하고, 이들의 가족에 대해 우선 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추가 접촉자 및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까지 충북지역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77명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