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능 닷새 남았는데…대치동 입시학원 원생 확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닷새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서울 강남의 대형 입시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8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졸업생인 이 원생은 동거 가족이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27일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양성이었다. 이 학원은 모든 수강생에게 “학생들은 28일 등원하지 말고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자택에서 자습에 충실해 달라”고 긴급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이 확진자는 지난 26일 학원 종강일까지 등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아직 역학조사 중이다. 학원 내 밀접접촉자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학원 관계자는 “확진 학생은 계속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학원에서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한 칸 띄기와 독서실 칸막이 설치 등을 완료해 밀접접촉자가 많지 않으리라고 보고 있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