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총리 “3일째 신규 확진 500명대…안심 못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최근 대구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상황은 타 지역에 비해 안정적으로 관리돼 매우 자랑스럽다”며 지역 의료인을 격려했다.

지난 2∼3월 대구 확진자 폭증 사태 당시 방역 지휘를 위해 대구에 상주했던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지역 의료인들과 조찬을 하며 의료진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

정 총리는 상주 당시를 언급하며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시민들의 품격이 어우러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점에 지금도 자부심을 갖는다”면서 “역전의 용사들을 다시 만나 반갑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3일째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가 나오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 승자가 될 수 있도록 대구를 잘 방어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후 대구선수촌을 방문해 내부 체육시설과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선수들과 선수촌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