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 묵시적 허용… 추미애, 사람들이 역겨워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1인 시위 중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정지 조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8일 청와대 앞 1인시위 중인 초선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추 장관이 그런 짓을 할 수 있는 힘이 있느냐고 묻는다면 (이런 생각이 든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이 상황에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국민이 더 답답해진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의 행위는 보통 사람의 상식으로는 납득이 안 된다”며 “일반인이 TV를 틀어 놓고 추 장관의 모습을 보며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것이 일반적 현상”이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국정조사를 먼저 제안한 점을 거론하며 “여당 대표가 국정조사를 하자고 해서 우리가 응했는데, 오히려 저쪽에서 머뭇머뭇하는 자세”라고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시위 중이던 유상범 의원을 격려하면서는 “민주화운동을 했다는 사람들이 민주주의의 기본 질서를 파괴하는 짓을 저지르면서도 그게 무슨 일인지도 모른다. 전혀 의식이 없다”며 “상식을 저버리는 짓을 하기 때문에 국민이 이런 정부를 처음 경험한다고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전날부터 이틀째 청와대 앞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진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