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코로나19 중대기로… 연말 모임-약속 취소해야”

서울 송파구청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3차 유행을 조속히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연말까지 가급적 모든 모임과 약속을 취소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28일 코로나19 현황 정례브리핑에서 “지금은 잠시 일상을 멈추고 가족과 이웃의 안전, 그리고 수능 수험생들의 안심을 위해 방역에 집중해야 하는 중대한 기로”라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당분간 지금 수준의 발생 규모가 이어질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이 자발적으로 위험 행동을 하나하나 줄여주셔야만 반전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연말까지 가급적 모든 모임과 약속을 취소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식사와 회식은 감염전파 위험이 높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이번 주말 종교행사와 약속, 모임 등도 비대면으로 전환하거나 취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임 총괄단장은 일일 신규 확진자가 최근 이틀간 감소세를 보인 데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효과가 있었다고 판단하기엔 이르다”고 평가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26일부터 사흘간(581명→555명→504명) 5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규모는 다소 줄어들고 있다.

그는 “국민이 경각심을 가지고 모임과 이동을 자제한 영향이 있었다고 볼 수도 있지만, 효과를 판단하기엔 조금 이르다고 본다”며 “지금은 유행이 꺾이는 시기인지, 잠시 주춤했다가 다시 확산이 지속될 것인지를 가늠해야 하는 중대한 기로”라고 말했다.

거리두기 추가 격상과 관련해서는 “정부 안에서 많은 논의가 진행 중이며,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광역단체 중에서는 수도권이 거리두기 2단계, 호남권과 경남권은 1.5단계를 시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