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확진자 나온 대전 초교 100여명 검사… 원격수업 돌입

광주 광산구 한 중학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니는 대전의 초등학교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 방역당국이 검사에 들어간다.

대전시는 28일 확진자가 나온 유성구 초등학교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1학년 학생 전체와 유치원생 일부, 교직원 등 100여명의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학교 1학년 학생(대전 478번)이 지난 21일 친인척 모임에 다녀온 뒤 코로나19에 걸린 데 따른 조치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저녁 나올 예정이다. 학교 측은 오는 30일부터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에 들어간다.

당시 친인척 모임에 참석했던 1학년 여고생(대전 480번)도 확진됐는데, 방역당국이 현재 학교에서 검사 대상 밀접 접촉자를 분류 중이다. 이 고교는 26일부터 전교생 원격수업을 해왔으나, 25일까지는 확진 학생이 등교했다.

한편 문제가 된 친인척 모임에서는 대전 5명(대전 476∼480번), 경북 경산 1명(경산 686번) 등 모두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산에 있는 대학에 다니는 여학생이 먼저 확진된 뒤 부모와 외삼촌·사촌동생들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여대생은 지난 18일 한 교수의 강의를 들었는데, 이 교수가 23일 서울 용산구에서 확진되자 검사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