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총리, 정읍 고병원성 AI발생에 “타 지역 확산 막아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전북 정읍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것에 대해 “타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라”고 긴급 지시를 내렸다.

정 총리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인근 3㎞ 이내 가금 농장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과 이동통제, 소독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해 달라”면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지자체 등과 긴밀히 협조해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현장의 방역상황도 면밀히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환경부 장관은 야생 철새 예찰 등 철새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질병관리청장은 살처분 현장에 투입되는 인력에 대한 교육과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정읍 소재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검출된 H5형 AI 항원을 정밀검사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약 2년 8개월 만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