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랑하는 사람 있었다” 사유리 마음 돌린 엄마의 한마디

사유리와 초음파 사진. 유튜브 캡처

방송인 사유리가 자발적 비혼모를 결심한 과정을 전했다.

사유리는 27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고민 끝에 결정한 사유리의 선택, 그리고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자신이 자발적 비혼모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41살 때 생리가 제대로 안 나왔다. 산부인과에 갔더니 제 자궁 나이가 이미 48살이라더라. 곧 생리가 끝난다고 했다”며 “눈앞이 깜깜해졌다. 아기를 못 낳는구나 싶었다”고 했다.

이어 “지금 당장 누굴 만나서 좋아하지 않는데도 시험관을 해야 하나, 아이 갖는 걸 포기해야 하나 고민했다”며 “그렇다고 당장 남자를 만나는 게 힘들었다. 제 성격상 두려웠다. 그래도 아기를 갖고 싶어서 정자은행에 연락해서 싱글 마마가 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사유리는 과거 사랑하던 사람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정말 사랑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몇 년 동안 사귀었다가 이별했다가를 반복했다. 저는 ‘빨리 결혼하고 싶다. 아기를 갖고 싶다. 시간이 없다’ 했지만 그 남자는 싫다고 했다”면서 “저는 그 사람이랑 빨리 결혼하고 싶었는데 그런 게 반복되니까 좀 슬프고 미안했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어머니의 조언을 듣고 마음을 다잡았다. 그는 “우리 엄마가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 아기를 갖고 싶지 않거나, 결혼하기 싫은 사람, 아기를 가지기 싫다고 하는 남자한테 아기를 가지자고 몇 번이나 말하는 건 성폭력이라고 했다”며 “슬펐고 화났는데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구나 싶었다. 그래서 그 사람과 이별하고 정말 힘들었지만 새로운 사람을 찾기도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사유리는 일부 자신을 향한 비난 섞인 반응에 대해 “비난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라면서도 “한국에서 낙태 수술을 하는 게 여자의 권리라고 화제가 됐다. 아기를 낳는 것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사유리 유튜브 캡처

앞서 사유리는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에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됐다.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다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까지 나 자신 위주로 살아왔던 내가 앞으로 아들을 위해 살겠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된 정자를 기증받아 3.2㎏의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그는 지난해 국내 한 산부인과에서 자연임신이 어렵다는 이야기에 비혼 상태에서 임신을 결심했다고 했다. 온라인에는 축하와 응원 댓글이 쏟아졌다. 이에 사유리는 “처음엔 진짜 욕 많이 먹을 줄 알았다”며 “많은 사람이 응원해주셔서 정말 그냥 눈물 날 것 같다”고 했다.

김지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