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미안” 서울대생 글에 나경원 “文, 절규 왜 안듣나”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왼쪽 사진)과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서울대 재학·졸업생 전용 포털 ‘스누라이프’에 올라온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문과 관련해 “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절규를 들으려 하지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문을 인용한 기사 링크를 공유하면서 “비극 다음에 찾아온 것은 절망이었다.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실낱같은 기대마저 산산조각 내버렸다.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스누라이프에는 지난 27일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은 박근혜정부와 문재인정부를 비교하면서 현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한 내용이다.

글쓴이는 “두 집 살림한다고 채동욱(당시 검찰총장) 잘랐을 때 욕했는데 이번에 사찰한다고 윤석열(검찰총장) 찍어내는 거 보니 욕할 것도 아니었다는 걸 알았다. 미안하다”고 했다.

이어 “미르, K스포츠(재단) 만들어서 기업 돈 뜯는다고 욕했는데 환매 중단 사태로 이어진 펀드 사기 사건들인 옵티머스, 라임을 보니 서민 돈 몇 조 뜯는 것보다 기업 돈 몇 천억 뜯어 쓰는 게 훨씬 나은 것 같다.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박근혜정부 때) 최경환 부총리가 집 사라 그럴 때 욕했었는데 (문재인정부에서) 국민은 집 사지 말라고 하면서 집값, 전셋값은 계속 올리는 거 보니 당시에 집 사란 건 서민을 위한 선견지명의 정책이었던 것 같다. 미안하다”고 썼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