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란 “핵과학자 암살 배후는 이스라엘… 복수할것” 경고

테러 공격에 사망한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왼쪽 사진)과 암살 현장. 로이터, AP연합뉴스

이란의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59) 암살과 관련해 이스라엘이 배후로 지목되면서 이란은 ‘엄한 복수’를 경고하고 나섰다.

파르스 통신에 따르면 사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정규군과 함께 이란의 양대 군사조직을 이루는 혁명수비대의 총사령관 호세인 살라미는 “이란 국민의 적들, 특히 이 범죄(파크리자데 암살)의 주모자와 실행자, 지지자 등은 이 같은 범죄가 명예롭고 강력한 길을 지속하려는 이란의 단호함을 훼손하지 못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살라미는 이어 “그들은 엄한 복수와 징벌이 현안이 될 것이라는 점도 알아야 한다”고 강력 경고했다.

앞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이날 성명에서 이스라엘을 파크리자데 암살 배후로 지목하면서 “이란은 시오니스트들이 꾸민 음모의 덫에 빠지지 않을 정도로 영리하다”며 “그들은 혼란을 조장하려 하고 있지만 우리가 그들의 ‘손’을(흔적을) 읽었으며, 그들은 성공하지 못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크리자데는 전날 수도 테헤란에서 약 40㎞ 떨어진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그가 탄 자동차는 폭파된 뒤 총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란이 곧바로 테러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해 복수를 천명하면서, 중동 지역 무력 충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