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승민 “이번 대선이 마지막 정치 도전… 끝까지 간다”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28일 팬클럽 '유심초' 주관으로 열린 '유승민과의 온택트 미팅'에서 지지자 및 일반국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 측 제공,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이번 대선이 제 마지막 정치 도전이라 생각하며 배수진을 쳤다”며 대권 도전 의사를 분명히 했다.

유 전 의원은 유튜브 등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유승민과의 온택트 미팅’에서 “저는 끝까지 간다. 이번에 끝까지 가서 꼭 이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을 가지고 저러는 이유는 울산시장 선거 부정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 등을 덮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역대 최악의 정부로 문재인정부를 꼽았다. 그는 “정권 출범 때 기대 중 하나가 ‘저 사람들이 경제는 무능해도 깨끗하긴 할 것, 부패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어떻게 됐는가. 보는 대로 이 정부만큼 위선적이고, 거짓말 잘하고 무능하고 비겁하기까지 한 정권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 이야기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롭다’는 말은 멋있는 거짓말”이라면서 “무능하고 비겁한 정부에 국민의 기대는 산산조각 났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내가 대통령이 되면, 부패한 부분에 대해서는 서릿발같이 엄하게 우리 사회가 더 깨끗해지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유 전 의원은 ‘다시 태어나도 정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오”라고 답했다. 그는 “정치가 굉장히 힘들었다. 60년 중 3분의 1 이상을 정치하는 것인데 40대, 50대를 정치하면서 다 보냈다”고 토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