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에 ‘사람 죽였다’고 한 대표…호찌민 한국인 살인사건

연합뉴스

베트남 호찌민의 한인 밀집 지역에서 한국인 간의 살인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졌다.

호찌민 주재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5시30분쯤 호찌민시 7군 푸미흥의 화장품 판매회사 건물 2~3층 화장실에서 A씨(33) 시신이 훼손된 채로 발견됐다. 시신 일부는 여행용 가방 안 검은색 비닐봉지에 싸여있었고, 다른 일부는 화장실 바닥에 있었다. 이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호찌민 총영사관 경찰 영사에 의해 발견됐다.

해당 사건은 화장품 회사 직원이 총영사관에 알리면서 경찰에 신고됐다. 이날 오후 이 회사 대표인 정모(35)씨는 직원에게 전화해 비닐과 테이프, 대형 여행용 가방을 사 오라고 지시했다. 직원이 이유를 묻자 정씨는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말했다.

해당 직원은 회사 인근 CCTV 열람을 통해 정씨와 A씨가 지난 25일 회사 건물에 함께 들어간 뒤 다음 날 정씨만 빠져 나와 숨진 A씨의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떠나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를 본 직원은 호찌민 총영사관에 연락했다. 이후 출동한 경찰 영사가 시신을 발견해 현지 공안에 신고했다.

현지 경찰 당국은 50여명의 인력을 동원, 조사를 진행한 뒤 그를 공개수배해 찾은 결과, 이날 오후 호찌민 2군 지역에서 체포했다. 공안은 A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시각과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정씨와 A씨의 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평소 친분이 있었다고 회사 직원들이 진술했다. 현지 경찰은 A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시기와 사인을 가릴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건이 발생한 푸미흥 지역은 지난해 12월에는 한국인이 강도살인 사건을 벌여 다른 한국인 1명을 죽이고 2명을 크게 다치게 했던 지역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