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WHO 탈퇴 전 7가지 요구 공개…中 비판도 포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를 탈퇴하기 전 WHO 측에 전달한 요구사항이 공개됐다. 중국을 비판하는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이 포함됐다. WHO 고문은 이 요구사항에 대해 “협상이 아닌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간으로 27일 앤드루 브렘버그 주제네바 미국대표부 대사는 지난 5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7가지 요구사항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요구사항에는 정상적인 경로를 통해 쉽게 협상될 수 있는 합리적인 것도 포함됐지만 정치적으로 민감한 요구사항도 있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사항에서 WHO에 대한 미국의 불만과 트럼프 본인의 개인적 불만도 동시에 엿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조지타운대 법학 교수이자 WHO 고문이기도 한 로렌스 고스틴 교수는 이 요구사항들에 대해 “협상이 아니라 협박이었다”며 “엄청난 역효과를 불러왔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여행을 금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인정하면서도 “미국이 WHO에 권고기준을 바꾸도록 강제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은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에게 WHO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자체적으로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이 요구는 WHO 140여개 회원국이 지지했던 것으로 사무총장은 지난 7월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와 엘런 존슨 설리프 전 라이베리아 대통령을 필두로 대응평가 패널을 발족했다.

다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에게 중국에 바이러스 샘플 제공을 요청하고 의사와 언론을 검열하지 말 것을 요청해 달라고 요구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평소 중국을 비판함으로써 얻는 게 없다고 주변에 말해 왔으며 WHO가 회원국을 비판하는 일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NYT는 지적했다.

다만 백악관 관계자는 이 요구가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이 중국 편향적이지 않음을 보여줄 수 있는 핵심적인 요구사항이었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WHO 사무총장에게 여행금지가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지 못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 요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옳았음을 인정하고 사과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였다고 NYT는 전했다.

WHO는 지난 4월 이미 국내외 여행을 적절하게 단계적으로 금지하는 것을 권장한다면서 입장을 바꿨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처했던 대만에 조사팀을 보내고 주요 국가에서 승인된 치료제와 백신을 사용승인하는 한편 WHO에 기여한 정도에 비례하는 규모로 WHO 구성원을 선발하라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이 제안한 요구사항을 지지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이 요구사항이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외교부 관계자와 보건 전문가들은 WHO 입장에서 쉽게 받아들였을 법한 합리적인 것들이었다고 NYT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요구사항을 전달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WHO는 중국으로부터 독립돼 있다는 점을 입증해야 한다”면서 실질적인 개선을 이뤄내지 못하면 자금지원을 영구적으로 중단하겠다고 최후통첩을 발표했다. 한편 미국은 지난 7월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에게 WHO 탈퇴서를 제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