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지아 예능서 첫 일상 공개…‘우주 덕후’ 엉뚱 매력


신비주의를 깨고 ‘런닝맨’으로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섰던 배우 이지아가 이번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우주 덕후인 이지아는 엉뚱한 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을 웃겼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는 배우 이지아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이지아가 출연 중인 SBS ‘펜트하우스’는 시청률과 화제성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지아는 작품의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실감할 기회는 많지 않은데, 동영상 재생수가 1700만이 넘었더라. 그때 조금 실감 났다”고 말했다.

그동안 예능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이지아는 “기회가 안 닿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제부터 자주 할 거냐는 질문엔 “잘 모르겠다. 되게 떨린다”고 웃었다. 오전 10시 출근길 대본을 보던 이지아는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자랑했다.

이지아는 “이렇게 해서 줬는데 활동 안 하면 딴 사람한테 갈 거라는 등 협박하고 갔다”며 “몸이 바스러지더라도 약 먹어가며 열심히”라고 말했다. 약을 챙겨온 이지아는 “너무 많아 헷갈린다”며 A4용지에 10여 종의 약을 한꺼번에 모아 털어 넣었다.

촬영장에 도착하자 소속사 절친인 추자연과 한지민, 한효주의 밥차 선물에 감동하며 삼계탕을 흡입했다. 그러나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달라진 눈빛을 보였다. 9시간의 긴 촬영을 마친 이지아는 동료 배우들과 늦은 저녁을 먹으며 드라마의 인기를 즐겼다. 이지아는 “드라마 방송 후 예쁘다고 사람들이 그러더라. 이렇게 좋은 반응은 처음이다. 당황스럽고 좋다. 행복하다”며 웃었다.

촬영이 없는 날 이지아의 집과 일상이 공개됐다. 귀엽고 독특한 장식들과 다양한 분야의 서적들이 그녀의 취향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배고프다고 한 이지아는 배달 음식을 주문한 뒤 과학 유튜브를 시청했다.

“은하계에서 우주와 외계인에 대한 관심이 많다”고 한 이지아는 “이 은하계에 우리만 있다고 생각하지 않잖아요. 다른 곳이 있을까 궁금증부터 시작해 흥미롭고 재미있다”고 했다. 외출 후 간 곳은 필라테스 학원이다. 스트레칭부터 시작해 고난도 동작을 흔들림 없이 소화한 이지아는 크림빵과 크로플로 운동을 마무리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했다.

이날 저녁 이지아는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단골 곱창집에서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곱창 2인분부터 시작할게요”로 주문한 이지아는 곱창 1인분과 청국장을 추가로 주문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처음 만났을 때 이런 모습은 상상도 못 했다”며 “다른 세상 사람 같은 느낌이었다”고 했다. 이에 이지아는 “언제부턴가 ‘나의 아저씨’ 강윤희 캐릭터나 ‘펜트하우스’ 수련이 캐릭터가 나의 찐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진짜 웃긴 캐릭터 한번 해보고 싶다”고 했다.

저녁식사를 마친 뒤 한강 산책에 나선 이지아는 뜬금없이 “달에 물이 있다는 사실을 아느냐”며 “UFO를 보러 간 적이 있다”고도 했다. 이지아는 “우주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 여기서 좀 벗어난 느낌이다. 내가 이거 가지고 아등바등하는 게 별거 아니구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