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코로나 신규 확진 450명… 나흘만에 500명 이하

방역 당국 오늘 거리두기 단계 상향 여부 결정ㅇ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500명대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여전히 대규모 확산세를 보이는 터라 다시 신규 확진자가 늘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방역 당국은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할지 29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0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총 3만3824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504명)보다 54명 감소하면서 나흘 만에 500명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서울에서만 150명, 경기도에선 101명 발생하는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어 안심할 상황은 아니라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이다.

특히 이날 확진자가 줄어든 데는 주말 검사 건수가 직전 평일보다 줄어든 영향도 미쳤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1만4968건으로 직전일(2만2442건)보다 7454건 적다.

이날 신규 확진자 450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이 413명, 해외유입이 37명이다. 지역 발생 확진자는 전날(486명)에 이어 이틀 연속 400명대로 집계됐다.

방역 당국이 ‘3차 유행’을 공식화한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빠른 속도로 증가해 왔다.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일일 신규 확진자를 보면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4명→450명 등이다. 지난 8일부터 22일째 세 자릿수를 이어간 가운데 300명 이상은 11차례이고 이 중 400명대는 1차례, 500명대는 3차례다.

방역 당국은 불과 최근 1주일 동안 일일 확진자가 두 배로 급증했고 신규 집단감염 사례도 계속 발생하자 선제적 조치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르면 이날 협의를 거쳐 상향 조정 여부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전국 2단계를 건너뛰고 곧바로 2.5단계로 격상할지, 수도권만 2.5단계, 나머지 지역은 2단계로 상향하는 방안을 선택할지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주간 지역 확진자 평균은 400.1명으로 2.5단계 기준인 400명 이상에 충족된 상황이다. 지난 7일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에 따르면 2.5단계 격상은 ‘전국 주 평균 확진자가 400~500명 이상’ ‘전국 2단계 상황에서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 상황’ 중 하나라도 충족할 때 검토가 가능하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총 523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5%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 76명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