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강용석과 술자리 친구” 김민종이 가세연 출연한 이유

가세연 유튜브 캡처

배우 김민종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 출연해 결혼에 대한 생각,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등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김민종은 28일 가세연이 공개한 ‘대스타 김민종 탈탈 털린 이유’라는 제목의 초대석 영상에 등장했다. 그는 “예전 방송 나올 때 강용석과 술자리를 한 적이 있다”며 “최근에는 김세의 전 기자와 유튜버 김용호씨가 어머니 장례식장에도 왔었다”고 밝혔다.

김민종은 근황을 묻는 말에 “내가 지금 SM엔터테인먼트의 이사다. 이수만 선생님께서 어느 순간에 임원 자리를 주셨다”면서 “보아, 강타는 명예이사인데 나는 등기이사다. 그래서 회사에 문제가 생기면 나도 법적으로 가야 한다. 항상 조심스럽다.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니지만 1년 전부터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게 됐다. 조심스럽게 준비 중이다”고 소개했다.

김민종은 결혼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나는 완전히 싱글이다. 안 한 건지 못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직은 계획이 없다”며 “계획이라는 게 또 계획대로 되는 것은 아니지 않겠느냐. 좋은 분이 나타나면…. 아쉬운 것은 어머님이 살아계실 때 결혼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김민종은 후배와 함께 론칭한 남성 전용 화장품 브랜드를 소개하고 가세연에 제품 협찬을 약속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약 5시간 만에 조회수 14만회를 기록했다. 가세연은 김민종 출연분을 이번 1탄에 이어 2탄으로 나눠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세연 유튜브 캡처

가세연 유튜브 캡처

김지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