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판 ‘고유정’…아들 토막살해 후 “난 정의의 신”

왼쪽은 아들을 살해한 로사나 칸디도, 오른쪽은 엄마 손에 살해당한 루안 카스트로. 더 선 제공

한 20대 브라질 여성이 남편을 향한 증오심으로 10살 난 아들을 살해한 후 여행 가방에 시신을 유기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에 따르면 최근 브라질 브라질리아 인근 사맘바이아의 한 보육원 근처에서 훼손된 아이의 시신이 발견됐다.

10대 남자아이로 추정되는 시신은 여행용 가방과 배낭 2개에 나뉘어 담겨 있었다. 토막 난 시신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여러 군데 있었고, 머리는 잘려있었다.

시체가 담긴 가방을 처음 발견한 소년은 경찰 조사에서 “한 여성이 사람이 없는 틈을 타 여행 가방과 배낭을 버리고 자리를 떠났다”고 말했다. 목격자 소년은 근처에 사는 로사나 칸디도(27)가 시신을 유기했으며, 시신은 칸디도의 아들인 루안 카스트로(10)로 추정된다고 증언했다.

왼쪽은 로사나 칸디도, 오른쪽은 실라 페소아. 더 선 제공

경찰 조사 결과 칸디도는 집에서 자고 있던 10살 아들의 눈과 가슴을 흉기로 11차례 찔러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칸디도의 동거인 실라 페소아(28)는 아이가 도망가지 못하게 손발을 결박한 혐의를 받는다.

두 사람은 두 개의 배낭과 여행 가방에 아이의 시신을 나눠 담았다. 경찰은 이들이 시신을 바비큐 그릴에 태울 계획이었지만, 생각을 바꿔 보육원 근처에 유기했다고 밝혔다.

칸디도와 동거인은 평소에도 아들을 향한 폭언과 고문을 일삼아왔다. 경찰은 “칸디도가 별거 중인 남편에 대한 증오심 때문에 아들에게 보복성 학대를 해왔다. 심지어 구약 성서를 인용해 자신을 ‘정의의 신’에 비유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브라질 법원은 아동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칸디도와 페소아에게 각각 65년과 64년 형을 선고했다. 죽은 아이의 아빠는 “아들을 살해했는데 (형량이) 너무 약하다”면서도 “적어도 다시는 교도소 밖으로 나올 수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