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종주국 한국의 굴욕” 자화자찬에 바쁜 중국

중국 김치 제조법 ISO 인가
전문가 “김치 아닌 파오차이 표준”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자국 김치 제조법을 국제표준화기구(ISO) 규정에 맞춰 제정했다. 현지 매체는 “굴욕당한 김치 종주국 대한민국이 분노하고 있다”는 주장의 보도를 내놨다.

중국 환구시보는 29일 중국 시장 관리·감독 사안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중국시장감관보’를 인용해 “ISO 기준에 맞는 김치산업 6개 식품 표준을 인가받았다”며 “이번 국제표준은 중국이 주도해 제정한 것으로 쓰촨성 메이산시 시장감독관리국이 책임지고 이 같은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전했다.

ISO는 제품이나 서비스의 국제교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1947년 만들어진 국제기구다. 공식 관습 기구는 아니지만 165개 회원국이 가입돼 있다. 중국은 ISO 상임이사국이다.

이번 ‘김치 국제표준 제정’ 안건은 지난해 6월부터 정식 추진됐다. 이후 1년5개월여 만에 ‘ISO 24220 김치 규범과 시험 방법 국제표준’이란 이름으로 만들어졌다. 이 과정에는 중국과 터키, 세르비아, 인도, 이란 등 5개 ISO 회원국이 참여했다.

환구시보는 “중국의 김치산업은 이번 인가로 국제 김치시장에서 기준이 됐다”며 “우리의 김치 국제표준은 세계의 인정을 받고 있다”고 자화자찬했다. 이어 “이번 국제 표준 제정에는 한국 전문가가 참여하지 않았다”며 “한국 매체들도 이번 결과에 분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매체의 주장과 달리 ISO 국제표준 제정이 ‘중국의 김치가 국제표준이 됐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 입장이다. 한 중국 식품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말대로 김치 종주국인 한국이 배제된 상태에서 제정된 표준이 얼마나 공신력을 얻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식품 전문가 역시 “쓰촨 김치는 염장 채소이긴 하지만 우리가 인지하는 한국 김치와는 다르다”며 “이번에 제정된 국제표준도 김치(kimchi)가 아닌 파오차이(paocai)로 명기돼 있다”고 지적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