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대상작 ‘말하는 마스크’는?

삼성전자, 주니어 SW 창작대회 시상식 개최
청각장애인 소통 돕는 '말하는 마스크' 대상

28일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시상식에 참석한 경진대회 참가자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올해 ‘주니어 SW 창작대회’에서 청각장애인의 소통을 돕는 ‘말하는 마스크’가 대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8일 서초구 서울R&D 캠퍼스에서 ‘2020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대회 참가자 8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하는 언택트로 진행됐다.

올해 대상은 세종시 새뜸초등학교 5학년 윤채연 학생과 대전 금성초등학교 5학년 김도연 학생 2명으로 구성된 ‘평범한 걸스’ 팀의 ‘말하는 마스크’가 수상했다. 말하는 마스크는 입 모양을 보며 소통하던 청각 장애 친구가 코로나19로 마스크를 쓰게 된 이후 의사소통이 어려워진 것을 보고 이를 해결하고자 만든 작품이다. 마스크를 쓴 사람이 말을 하면 마스크에 부착된 디스플레이에 글자가 표시돼 의사소통에 도움을 준다. 독특한 발상과 대회 기간 꾸준히 성장한 참가자들의 실력이 심사위원들에게 높이 평가됐다.

대상을 수상한 평범한 걸즈 팀은 “친구와의 의사소통에서 불편을 겪었던 부분을 스스로 해결해 가면서 정말 보람 있었고, 삼성전자 임직원 멘토의 지도 덕분에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상 수상팀에게는 상금 500만 원과 소속 학교에 3000만 원 상당의 IT 디바이스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시상식에 참가한 학생·학부모·교사들은 최종 결선을 통과한 11팀(대상 1팀, 최우수상 3팀, 우수상 3팀, 장려상 3팀, 공감상 1팀)의 작품을 만났다. 세부 수상 결과와 작품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는 전국 초·중·고등학생이 우리 주변의 사회문제를 인식하고 SW(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경진대회로 2015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올해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진대회를 전 과정 온라인으로 전환해 진행했음에도 1747개 팀, 4604명이 참가해 15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는 사용자 눈높이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하는 방식인 ‘디자인씽킹’ 교육을 대회 과정 전반에 도입해 참가 학생들의 문제 해결 능력 향상을 꾀했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최윤호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창의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인재가 중요하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