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대한민국 공화정 위기… YS·DJ·盧 울고 계신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여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민국 공화정이 위기에 처해 있다”며 문재인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담담히 받아들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울고 계신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직 중 아들이 구속됐던 김영삼, 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을 언급하며 현 정부의 처사가 부당하다고 항변했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은 아들 구속을 지켜보기만 했다. 검찰 수사가 너무 가혹하지 않느냐고 항변하지 않았다”면서 “(김대중 대통령도) 호랑이 같은 가신들을 앞장세워서 검찰총장 감찰해서 쫓아내고, 아들 수사팀 해체하는 ‘꼼수’ 몰라서 안 했던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의원총회에 참석하며 백드랍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

그러면서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법의 처벌을 받지 않겠다’ 칼춤을 추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대국민 선전전을 다시 시작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국회 의석 180석을 장악한 민주당 사람들. 이들이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윤석열 축출, 검찰 무력화의 목적”이라며 “대한민국 공화정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권 사람들 얼굴에 요즈음 회심의 미소가 어린다”며 윤 총장을 축출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을 자기편으로 앉혀 자신들의 ‘면책특권’을 완성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정권 사람들에 대한 면책특권이 완성되는 순간, 대한민국 공화정이 무너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한번 더 생각해 보라. 그게 당신이 가고자 하는 길이냐”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