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등장한 김두관 “윤석열, 전두환급…진작 옷 벗었어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법무부의 감찰과 직무배제는 너무나 당연하다. 법과 원칙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어 파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당연히 저는 국민과 함께 추미애 장관을 응원한다. 검찰공화국은 윤석열의 퇴장과 함께 막을 내려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대통령을 공격하는 검찰정치에만 골몰했다”며 “조국사건이나 울산시 하명수사 사건처럼 대통령을 겨냥한 사건에서 파고파도 죄가 나오지 않으면 판사를 사찰하는 전두환급 발상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 윤 총장은 국가와 공공에 충성하는데 실패했고 자신과 검찰조직에 충성하고 말았다”며 “윤 총장은 사법부를 사찰했으며 대통령의 원전정책을 수사했다. 그는 국가의 검찰, 민주주의의 검찰이기를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와 관련해선 “윤 총장은 온 가족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변변한 유죄 판결 하나도 손에 쥐지 못했다”며 “표창장 한 개 남았는데 이것도 뒤집히기 직전이다. 이 건 하나만으로 윤 총장은 진작 옷을 벗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