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핵주먹’ 타이슨, 세월 어찌 하리… 졸전 된 빅매치

존스 주니어와 레전드 매치서 무승부
15년 만에 돌아온 링에서 헛심 공방

마이크 타이슨(왼쪽)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이벤트로 펼친 레전드 매치에서 로이 존스 주니어에게 주먹을 날리고 있다. 두 선수는 라운드당 2분씩 모두 8라운드를 진행한 뒤 무승부 판정을 받았다. USA투데이연합뉴스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과 1988 서울올림픽 은메달리스트 로이 존스 주니어(51·이상 미국)의 프로복싱 레전드 매치가 헛심 공방 끝에 싱거운 무승부로 끝났다. 타이슨은 이 경기에서 15년 만에 링으로 복귀해 전의를 드러냈지만 체력의 한계를 드러냈고, 존스 주니어는 회피와 클린치(껴안기)로 졸전을 펼쳤다.

타이슨과 존스 주니어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이벤트로 펼친 레전드 매치 8라운드를 마친 뒤 전직 복서 3명으로 구성된 세계복싱평의회(WBC) 심판진으로부터 무승부 판정을 받았다. 둘 중 누구도 녹아웃(KO)되지 않을 만큼 승부는 지루했다. 한때 타이슨에게 ‘핵주먹’의 명성을 안겼던 한방도 없었다.

타이슨은 스무 살이던 1986년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한 프로복싱의 전술. 개인 통산 50승(2무 6패) 가운데 44승을 KO승으로 따낼 만큼 강력한 주먹을 가졌다. 1997년 경기 도중 에반더 홀리필드(미국)의 귀를 깨무는 기행도 서슴지 않았고, 2005년 은퇴한 뒤에는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하기도 했다.

하지만 15년 만에 다시 오른 링에서 타이슨의 괴력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그나마 존스 주니어보다는 전의에 불탔다. 존스 주니어는 서울올림픽 복싱 은메달리스트로, 헤비급·라이트헤비급·슈퍼미들급·미들급의 4체급을 제패한 또 하나의 전설이지만 이날은 타이슨에게 치명타를 맞지 않기 위해 이리저리 피해 다녔고, 클린치와 홀딩으로 시간을 지연했다.

타이슨은 1라운드 공이 울린 뒤부터 맹렬하게 존스 주니어에게 달려들었지만, 속도가 예전 같지 않았다. 경기 중반을 넘어가면서 타이슨은 존스 주니어를 쫓는 것조차 버거워 보일 만큼 힘이 빠졌다. 주심은 존스 주니어의 홀딩을 4라운드에야 경고했다. 두 선수의 연령을 고려해 라운드당 2분씩 모두 8라운드를 진행한 경기는 그렇게 지루하게 전개됐다.

경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무관중으로 펼쳐졌다. 그 덕에 경기장에서 야유가 터지지 않았다. 이런 졸전을 펼치고도 타이슨은 1000만 달러(약 110억5000만원), 존스 주니어는 300만 달러(약 33억1500만원)의 대전료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타이슨과 존스 주니어는 모두 만족하지 못했다. 타이슨은 “다시 한 번 대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존스 주니어는 “무승부에 만족할 수 없다. 내가 이겼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