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달하다 치여죽어라” 배달원에 막말한 대학생

왼쪽은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오른쪽은 성균관대 에브리타임 캡처

한 대학생이 건물 내부까지 음식을 배달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배달 기사에게 욕설을 퍼부었다는 글이 게시돼 논란이다.

지난 28일 성균관대학교 에브리타임에는 자신이 일하는 매장의 배달원이 한 대학생 손님에게 폭언을 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성균관대에 재학하며 배달원과 같은 식당에서 일하고 있다는 글쓴이는 “11월 25일 22시경 저희 매장에서 일하는 배달대행업체 기사에게 막말한 숭실대 학생이다”라며 배달원이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글쓴이는 “비대면 배달을 요청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학교 건물 내부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 (배달원이 손님에게) 전화를 약 20회 했으나 모두 받지 않았다. (전화) 연결이 된 후에는 ‘다 들어오는데 왜 너만 못 들어오냐’며 자신은 내려가지 않겠다고 실랑이를 벌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손님이) 결국 내려온 후 배달원에게 언어적, 물리적 위협을 가했고 본사에 컴플레인을 걸고 문자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글쓴이가 함께 공개한 문자메시지를 보면 배달원은 음식을 주문한 학생에게 “1층에서 못 올라가게 한다. 내려와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학생은 배달원에게 “이미 차단하고 컴플레인 걸었다”며 “X같은 배달대행 다신 보지 말자. 죽어버리렴”이라고 욕설이 섞인 답장을 보냈다.

숭실대학교 에브리타임 캡처

공개된 문자메시지 내용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욕설을 한 것으로 보이는 학생이 재학 중인 숭실대학교 에브리타임에서는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분노한 동문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한 익명의 숭실대생은 “XXXX관 학생이랍니다”라며 막말한 학생의 학과와 이름을 유추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