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가 니 애비다”… 스타워즈 ‘다스베이더’ 사망

연합

‘스타워즈’ 시리즈 속 가장 충격적인 대사 “내가 니 애비다”(I am your father)를 외쳤던 영국 출신 배우 데이브 프라우스가 85세의 나이로 숨졌다.

29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프라우스는 평소 앓고 있던 질병으로 이날 숨을 거뒀다. 그의 대리인은 영화 명대사를 인용해 “포스가 그와 함께하길, 영원히”라며 “괴물 역할로 유명하지만 그는 영웅이었다”고 전했다.

1967년 ‘007 카지노 로열’로 데뷔한 프라우스는 역도 선수 출신으로 2m에 가까운 건장한 신체를 지닌 배우였다. 영화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악당인 다스베이더 역할은 그에게 딱 맞는 옷이었다. 프라우스는 1977년 개봉한 조지 루커스 감독의 ‘스타워즈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 속 털북숭이 츄바카 캐스팅 물망에도 오르기도 했었다.

거구의 신체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다스베이더뿐 아니라 1970년과 1974년 연달아 영화 속 프랑켄슈타인 역할을 맡는 등 등 굵직한 캐릭터를 여러 차례 소화했지만, 정작 그가 직접 밝힌 최고의 캐릭터는 ‘그린 크로스 코드맨’이었다. 영국 정부가 1970년대에 만든 어린이용 드라마 속 인물인데, 이 작품은 도로 횡단 문화를 홍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됐다. 그는 10년간 이 작품에서 어린이들에게 교통질서를 알려줘 대영제국 훈장(MBE)을 받기도 했다.

프라우스는 아널드 슈워제네거와 함께 보디빌딩 대회에서 경쟁할 만큼 트레이닝에도 일가견이 있었다. 무명 시절에는 크리스토퍼 리브 등 유명 배우의 개인 트레이너로 활동한 이력도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