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된 ‘스타워즈’ 다스베이더… 데이브 프라우스 별세

AP연합

세계적인 팬덤을 보유한 영화 ‘스타워즈’에서 다스베이더를 연기한 영국 출신 배우 데이브 프라우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85세.

프라우스의 대리인은 29일(현지시간) BBC에 지병을 앓던 프라우스가 전날 영면에 들었다고 밝히며 영화 명대사를 인용해 “포스가 그와 함께하길, 영원히!”라고 추모했다. 이어 “그는 괴물 역할로 유명하지만 프라우스를 아는 모든 사람과 함께 일한 사람들에게 그는 영웅이었다”고 덧붙였다.

프라우스는 역도선수와 보디빌더 출신으로 198㎝의 큰 키와 다부진 체격을 자랑하는 몇 없는 배우였다. 영화사에서 손꼽히는 악역인 다스 베이더 역할을 소화하면서는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다만 그의 영국식 억양이 캐릭터 이미지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다스 베이더의 목소리는 미국 배우 제임스 얼 존스가 더빙했었다.

프라우스는 1977년 개봉한 조지 루커스 감독의 ‘스타워즈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에서 다스 베이더뿐만 아니라 털북숭이 츄바카 역할로도 오디션 요청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는 다스 베이더를 선택해 연기했다. 그 이유로 “사람들은 항상 나쁜 놈들을 기억하기 때문에 츄바카가 아닌 베이더를 골랐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로이터연합

스타워즈가 프라우스에게 큰 명성을 안긴 것은 맞지만 이 작품만으로 그의 50년 연기 인생을 설명할 수는 없다. 1967년 ‘007 카지노 로열’로 데뷔했고, 그가 맡은 프랑켄슈타인 역할은 1970년과 1974년 프랑켄슈타인을 다룬 영화 두 편의 주연으로 이어졌다.

프라우스 스스로가 꼽는 가장 자랑스러운 역할은 1970년대 영국 정부가 안전한 도로 횡단 문화를 홍보하기 위해 만든 어린이용 드라마에서 맡은 슈퍼히어로 ‘그린 크로스 코드 맨’이다. 그는 길을 건너는 아이들에게 “일단 멈춰 서서 주변을 살피며 소리를 들으라”는 원칙을 알려주는 역할을 10년간 책임졌고, 그 공로로 대영제국 훈장(MBE)을 받기도 했다.

프라우스는 1960년대 영국 잉글랜드를 대표하는 역도 선수로 활약하기도 했다. 보디빌딩 대회에서 경쟁했던 배우 아널드 슈워제네거와는 아주 가까운 사이였다고 알려져 있다. 또 영화 ‘슈퍼맨’(1978)의 주연이었던 크리스토퍼 리브의 개인 트레이너로 활동하며 배우가 되기 전부터 할리우드 안에서 유명인사로 통했다고 한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