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서 6명 추가 확진…여대생 관련 누적 10명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6명 추가로 나왔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기존 확진자가 다닌 고등학교와 초등학교 학생·교직원 280여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반면 중구 중촌동 거주 20대 여성(대전 489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 23일 몸살 등 증세를 보이다 확진된 60대 여성(대전 484번)의 딸이다.

489번 환자는 지난 27일 기침과 근육통 등 증상을 보여 28일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484번 환자의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490번 확진자는 동구 대동 60대 남성으로, 방역 당국은 감염 경로를 역학조사하고 있다.

서울 용산 거주 교수(23일 확진)의 강의를 들은 경북 경산 여대생에서 대전 친인척으로 이어진 감염 고리 확진도 3명 더 나왔다. 동구 자양동 거주 40대 여성인 대전 491번 확진자는 지난 26일 충북 옥천 10번 확진자를 접촉했다.

옥천 10번 환자는 자녀(옥천 9번)가 대전 친인척 5명(대전 476∼480번) 감염을 초래한 여대생(경산 686번)과 지난 21일 대전에서 함께 점심을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성구 지족동 거주 모녀(대전 492·493번)도 이날 확진됐다.

이들은 경산 686번 확진자를 매개로 한 집단감염으로, 대전 478번 확진자의 어머니와 누나로 파악됐다. 경산 686번은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확진자 교수의 강의를 들었다. 서울에서 경산을 거쳐 대전까지 감염이 확산한 사례다.

친인척 감염을 초래한 이번 여대생 관련 대전 지역 누적 감염은 10명으로 늘었다. 대전에서는 유성구 관평동 거주 20대 남성(대전 494번)이 확진됐는데 27일 양성 판정을 받은 483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지난 27일 확진자가 나온 유성구 초등학교와 고교 학생·교직원 등에 대한 검사에서는 초등학교 학생과 교사 118명, 고교 학생과 교직원 168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초등학교는 다음 주부터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에 들어간다. 고교는 지난 26일부터 원격수업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