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정, 3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내년 예산 2조 ‘순증’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3차 재난지원금을 취약계층 중심으로 선별 지급하기로 했다.

당정은 29일 저녁 총리공관에서 비공개 고위 당정협의를 하고 재난지원금 지원 방안과 규모를 논의했다. 여권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정은 처음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보편 지급을 논의한 적이 없다”며 “처음부터 맞춤형이었고 오늘 논의에서도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예산을 기존 정부안보다 7조원가량 증액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재난지원금 예산은 2조원대로, 코로나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을 지원하는 것을 전제로 책정했다.

다만 피해 업종과 피해 규모 등이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아 추산치를 적용했다. 증액분은 국회에 제출된 정부안에서 5조원가량 삭감하고 2조원을 순증하는 방식으로 조달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야당이 주장하는 ‘한국판 뉴딜’ 예산 삭감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으로, 국채 발행을 통한 순증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국민의힘은 재정건전성을 이유로 ‘국채 발행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여야 간 줄다리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