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양지원 판사 2명 확진…동료 판사 등 자가격리


수원지법 안양지원은 29일 A판사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판사는 지난 23일 함께 식사한 지인이 28일 양성 통보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코로나 검사를 받아 확진 받았다.

A판사의 확진 소식에 최근 그와 함께 식사한 판사 6명도 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5명 중 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안양지원은 이날 오후 청사 전체를 소독하고 A판사 등의 동료 판사와 직원 등 10명가량을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현직 판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지난 8월 전주지법 부장판사에 이어 이번이 2번째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