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아차 광주공장 4명 확진…30일부터 일부 가동 중단

뉴시스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일부 생산라인 가동에 차질을 빚게 됐다.

기아차 광주공장은 사업장 내 감염자가 4명으로 늘어남에 따라 방역과 역학조사 확대 실시 등을 위해 30일 1·2공장과 하남공장에 한해 1조(주간조) 근무조만 휴업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기아차 광주공장 생산직 A씨(광주686번)가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2공장 근무자인 A씨는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광주676번(서구 대형마트 직원)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 70여명을 대상으로 긴급 진단검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A씨와 최근 식사 모임을 한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감염자는 총 4명으로 늘어났다.

당초 방역 당국은 A씨가 일하는 작업장에 대한 소독을 마치고 질병관리본부 매뉴얼에 따라 6시간 이후 사업장 가동을 정상화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추가 확진자 발생으로 역학 조사와 진단검사 규모 확대가 불가피해짐에 따라 30일 오전 일부 생산라인 가동을 잠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기아차 광주사업장은 1공장 셀토스·쏘울, 2공장 스포티지·쏘울, 3공장 봉고트럭·군수용차량·대형버스 등 하루 약 2000여대의 차량을 생산 중이다. 앞서 경기도 광명시에 소재한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도 지난 9월 코로나19 확진자가 9명까지 무더기로 발생해 2공장이 가동을 중단한 데 이어 1공장까지 가동을 일시 멈추는 사태를 겪기도 했다. 현재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광주676번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해 확진된 감염자는 광주682~686번에 이어 3명이 추가돼 총 8명으로 늘어났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