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김정은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경제운영 실태 비판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최근 경제운영 전반 실태를 비판하고 내년 1월로 예정된 제8차 당대회 준비를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내년 1월로 예정된 제8차 당대회 준비를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노동당 제8차 대회 준비정형을 청취하고 해당한 대책을 세울데 대한 문제를 논의했다. 또 당사상사업부문을 강화하고 대상 기관들의 당의 영도체계를 더욱 철저히 세우며 정책적 지도와 당적 지도를 심화시키기 위하여 당중앙위원회에 해당 부서 기구를 개편할 데 대한 문제를 토의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경제사업에 대한 당적 지도를 개선하고 당면한 경제과업 집행을 위한 중요 문제들을 주요 의정으로 토의 연구하고 결정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특히 회의에서는 “경제지도기관들이 맡은 부문에 대한 지도를 주객관적 환경과 조건에 맞게 과학적으로 하지 못하고 있으며 주관주의와 형식주의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실태에 대하여 심각히 비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면서 “당의 경제정책 집행을 위한 작전과 지휘에서 과학성을 철저히 보장하고 무한한 헌신성과 책임성을 발휘해나갈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27일 김 위원장이 최근 물가 상승과 산업가동률 저하 등 경제난 속에서 거물 환전상을 처형했다고 보도해 이번 회의에서 민생과 경제 문제들이 지적됐을 것으로 보인다.

회의에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위원·후보위원들과 함께 당 주요 부서 간부와 8차 당대회준비위원회 성원 등이 참석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