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확진자 신상 유출 부산 경찰 “이미 통보…피해 적다”

좌측은 부산 경찰이 유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개인정보, 우측은 올 초 부산 경찰이 유출한 확진자 정보(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개인 신상 관련 정보를 유출했다는 정황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출처로 지목된 부산 모 경찰서 측은 아파트 주민과 학교 측에 이미 통보한 내용이어서 유포된 글로 인한 피해 가능성은 적다고 주장했다.

30일 부산 A아파트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A아파트 입주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짧은 보고서 형태 글이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에 유포됐다. 해당 글엔 아파트 이름이 실명으로 적혀 있고 확진자 나이대와 성별, 종사하고 있는 직종까지 담겼다.

뿐만 아니라 ‘가족3(처, 자녀2)’라고 표기돼 있다. 자녀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와 유치원도 실명으로 기재돼 있다. 이 같은 확진자 거주지 동선 정보가 방역 당국을 통해 공식적으로 공개된 바 없음에도 인터넷에 버젓이 떠돈다는 것이 문제다.

더 큰 문제는 출처가 부산의 모 경찰서 지휘부들의 단체 대화방으로 지목되고 있다는 점이다. 해당 지휘부 단톡방에 보고 글을 올린 최초 작성자 역시 인터넷에 유포된 글이 자신의 글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해당 글이 지휘부 방에 보고된 뒤 다시 각 과로 공유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자 정보공개 지침’을 살펴보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접촉자가 모두 파악되지 않은 동선만 제한적으로 공개한다. 동선 역시 코로나19 초기 때와 달리 장소만 공개하고 해당 동선을 다녀간 확진자의 개인 신상정보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가족관계나 이들의 신상정보 역시 비공개다.

해당 경찰서는 “보고서 글의 내용만으로는 확진자가 누구인지 특정하기 어려운 데다 이미 방역 당국과 교육 당국에서 해당 아파트 주민들과 학교 측에는 통보했던 것으로 알고 있어 유포된 글로 인한 피해 가능성은 적다”고 주장했다.

부산 경찰을 통한 확진자 개인정보 유출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월에도 부산 북구경찰서 경감급 이상 간부들이 모여 있는 단체방에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 개인정보가 지역 맘카페 등에 올라와 논란이 됐었다. 같은 달 초에도 동래경찰서 직원으로 구성된 단체 카톡방에 올라온 코로나19 의심자 정보가 사상경찰서 경찰을 통해 외부에 유포됐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