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자택 출발…“사과하라” 요구에 “시끄럽다 이놈아”

전두환 전 대통령이 30일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사자명예훼손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부인 이순자 씨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자서전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을 한 조비오 신부에 대해 '신부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9) 전 대통령이 30일 피고인 신분으로 1심 선고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광주로 출발했다.

전씨는 이날 오전 8시42분쯤 부인 이순자(82)씨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와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에 곧바로 올라타 광주로 출발했다.

자택에서 나온 전씨는 “대국민 사과하라”고 외친 유튜버들을 노려보며 “시끄럽다, 이놈아”라고 소리를 질렀다.

30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광주지법 1심 선고 공판 출석이 예정된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앞에 경호인력이 모여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자서전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을 한 조비오 신부에 대해 '신부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연합뉴스

전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고(故) 조비오 신부의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로 기소됐다.

전씨의 1심 선고는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열린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이놈아” 고함친 전두환, 선고 시작되자 ‘꾸벅꾸벅’
고함·불출석·골프 논란…‘적반하장’ 전두환 재판 2년반
故조비오 신부 조카 “전두환 유죄, 사필귀정…형량 아쉬워”
“헬기사격 있었다” 40년만에 확인…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유죄
그날 헬기는 실탄을 쏘았나… 전두환 재판 쟁점 둘
심판의 날…전두환 ‘5·18 헬기 사격’ 오늘 1심 선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