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머 탐구생활] 퇴사 앞둔 직장인이 꼭 알아야 할 국민연금

# A씨는 내년 다니던 회사에서 정년퇴직할 예정이다. 회사를 그만두게 되면 미리 준비해야 할 것이 많을 텐데 그중 국민연금에 관해 대비할 것이 있는지 무엇인지 궁금하다. 국민연금공단 안내로 알아본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퇴사한 후 국민연금에 개인적으로 퇴직신고를 해야 하는지…
국민연금이 적용되는 사업장에서 퇴사하면 국민연금 담당자가 퇴사 다음달 15일까지 사업장가입자 자격상실신고를 하게 된다. 따라서 본인이 별도로 신고를 할 필요는 없다. 다만 퇴사 후에 회사에서 상실신고를 하지 않는다면 관할지사에서 자격확인청구서를 작성·제출하여 처리할 수 있다.

만 60세 전에 퇴사한다면 사업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전환된다. 지역가입자 자격취득신고서가 주민등록상 주소지로 발송이 되는데 이때는 본인이 관할지사로 신고를 해야 한다. 지역가입자 가입 신고는 방문이나 우편·전화·팩스로 가능하다.

퇴사 후에 소득이 없다면 보험료를 안 내도 되는지…
퇴사 후 소득이 없어 보험료 납부가 어려울 때는 ‘납부예외’ 신청을 할 수 있다. 지역가입자 가입 신고 시 납부예외를 신청하면 소득이 없는 기간 동안 연금보험료가 면제된다. 하지만 납부예외 기간은 가입기간에 포함되지 않는다.

납부예외 신청 후 다시 보험료를 내고 싶다면…
납부예외를 신청했지만 소득이 발생해 다시 낼 수 있게 되면 납부 재개를 신고하면 된다. 납부예외 기간이 끝났어도 소득이 없을 경우엔 최장 3년까지 납부예외 신청을 할 수 있다.

국민연금 적용 사업장에 재취업하면…
국민연금이 적용되는 사업장에 재취업을 했을 경우엔 해당 사업장의 담당자가 사업장가입자 취득신고를 하게 된다. 본인이 별도로 납부 재개 또는 소득 신고를 할 필요가 없다.

김태희 선임기자 th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