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안 앞바다서 어선 전복…1명 사망·1명 실종


충남 태안군 앞바다에서 어선이 전복돼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30일 충남 태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3분쯤 태안군 우배도 남동쪽 4.6㎞ 해상에서 9.77t급 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배에 타고 있던 4명 중 2명은 인근 어업지도선에 의해 구조됐으며, 1명은 해경이 선체 내부에서 구조했다. 실종된 1명은 외국인 선원으로 알려졌다.

이중 배 조타실에서 구조된 선장 A씨(51)는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선원 B씨(56)와 또 다른 외국인 선원 1명은 저체온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해군 등은 경비함정 9척과 어업지도선 1척, 항공기 5대 등을 투입해 실종자에 대한 수색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전복 선박이 침몰하지 않도록 부력을 가하는 공기주머니인 ‘리프트 백(Lift Bag)’을 추가로 설치했다.

해경은 이 어선이 작업을 하다 순식간에 전복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