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5살 차’ 다정한 부부 논란 해명 “티켓다방? 조선족? 사실 아냐”

유튜브 '다정한 부부' 캡처

35살 연상연하 부부로 화제를 모은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티켓다방 운영 등 자신들을 둘러싼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29일 ‘다정한 부부’ 유튜브에는 ‘다정한 부부에 대해 오늘 다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아내는 “최근 영상에 악플이 너무 많이 달려서 설명을 안 할 수 없었다. 오늘 이렇게 영상으로 말씀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아내는 먼저 티켓다방을 운영했다는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한 누리꾼은 ‘다정한 부부’ 아내가 과거 미성년자 불법 성매매가 이뤄지는 이른바 티켓다방을 운영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아내는 다방을 운영했던 것은 맞지만 성매매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내는 “20~30년 전에는 상호가 다방이었고 ‘티켓’이라는 말을 많이 썼다”며 “지금은 시대가 그렇지 않고 현재는 휴게음식점으로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방에서 토스트도 팔고 라면도 판다. 가게를 한 지 7년 정도 됐다”며 “제 직업이 창피하고 겉에서 볼 때 곱지 않아 악플이 이렇게 달릴 것 같았다. 그래서 말을 못 했다”고 털어놨다. 또 “예전이나 지금이나 장사가 잘 안된다. 종업원은 한 명”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내는 7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빚투’ 의혹은 인정했다. 그는 “거제 삼촌에게 70만원을 빚졌다는 말도 있는데, 줄 게 있는 건 맞다”고 밝혔다. 그는 “사정이 있었다. 빠른 시일 내에 갚겠다”고 말했다.

35살 연하인 남편이 중국동포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아니다. 명백한 대한민국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내는 “남편도 나이 많은 엄마 같은 사람하고 짝을 지어 사는 데는 나름대로 애로사항이 많았을 것”이라며 “조심스럽게 노력하면서 잘 살겠다”고 전했다.

아내는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저희는 다정하게 서로가 서로를 이해해가면서 산다. 그 모습만 봐주시고 이해해달라”며 “악플을 보면 우울증에 걸릴 것 같더라”고 호소했다. 그는 “원래 유튜브를 했던 사람도 아니고 우연한 기회로 여기까지 왔는데 곱게 봐주시고 이해해달라”고 부탁했다. 남편 역시 “저희에 관한 이야기는 오늘 솔직하게 다 말씀드렸다. 더 이상의 거짓은 없다”고 전했다.

‘다정한 부부’는 지난 8월 유튜브를 개설한 후 약 3개월 만에 구독자 4만명을 모았다. 25살 연상연하 부부라는 점이 특히 화제가 되었으나 지난 25일 두 사람은 실제 나이 차이가 35살임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들이 모자 혹은 조손 간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지만 두 사람은 영상을 통해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공개하며 혈연관계가 아님을 강조했다. 두 사람은 아직 혼인신고는 하지 않았으며, 사실혼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