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호텔 전세 보증금 100-월세 30…청년에 힘 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0일 정부가 최근 발표한 전세 대책 중 하나인 호텔 리모델링형 전세에 대해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25만~30만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부 정책에 따른 집값 상승으로 호텔 거지를 양산하고 있다는 비판이 대학가 대자보로 돌고 있다”는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이어 송 의원을 향해 “아까 호텔 거지라고 말씀하셨는데 호텔을 리모델링해서 청년 1인 가구에게 전월세를 주는 현장에 가보신 적 있느냐”고 되물었다.

김 장관은 “한 번 가보시면 우리 청년들에게 굉장히 힘이 되는 주택을 정부가 공급하고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