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서 2살 아기 냉장고서 숨진 채 발견…친모 조사 중


전남 여수에서 2살 남자 아기가 냉장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이의 어머니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조사 중이다.

30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여수의 한 주택 냉장고에서 2살 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이 어머니 A씨(43)를 아동학대 등 혐의로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아동을 방임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27일 A씨의 주거지를 긴급 수색했으며 냉장고에서 남자 아이의 시신을 발견했다.

전문기관은 A씨의 큰아들(7)과 둘째 딸(2)을 피해아동쉼터에 보내 어머니와 격리 조치했다.

27일 쉼터에서 남매를 상대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둘째가 쌍둥이로 다른 형제가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들만 출생신고를 했으며 쌍둥이 남매는 출생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시 등에 따르면 A씨는 미혼 상태로 아이를 낳았으며 첫째만 출생신고를 하고 쌍둥이 남매는 출생 신고를 하지 않았다.

아동 방임 신고를 받은 경찰과 보호기관 직원들이 20일 A씨의 집을 방문했을 때 아이 2명만 있었지만, 누구도 쌍둥이 남자아이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

경찰과 보호기관, 동사무소 직원이 현장 조사에 나섰지만, 2살 남자아이는 일주일이 지난 27일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A씨는 오후 6시부터 일을 나갔으며 새벽 2∼3시까지 아이들만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 학대가 있었는지, 아이의 시신을 유기했는지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