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에게 돌 던지지 마세요” 말리는 여성에 돌 던진 50대남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개에게 돌을 던지다 이를 본 여성이 그만두라고 하자 그 여성에게 돌을 던지고 주차되어 있던 차량까지 파손한 5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판사 김정석)은 특수폭행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1)에게 징역 5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경남 산청의 한 펜션 주차장에서 개가 짖는다는 이유로 돌을 던졌다. 이를 목격한 30대 여성 B씨가 ‘그만하라’고 하자 이에 화가 난 A씨는 B씨에게도 돌을 던져 다리를 맞혔다.

A씨가 던진 돌에 SUV 차 한 대가 파손되기도 했다. 차주인 C씨는 48만원 상당의 수리비 피해를 입었다.

재판부는 “피해자들과 원만히 합의한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면서도 “폭력 관련 범죄로 여러 번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집행유예 기간에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러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