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에… 윗집 부녀 때리고 차 부순 아래층 남자

징역 1년2개월 실형

게티이미지뱅크

층간소음에 분노해 이웃의 차를 훼손하고, 이웃을 폭행한 50대 남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30일 대구지법은 층간소음에 불만을 품고 이웃의 차를 훼손한 뒤 항의하는 이웃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A씨(59)에게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21일 대구 동구 자신의 집 근처에 주차돼 있던 이웃 B씨의 승용차 후사경을 부수는 등 23만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같은 날 항의하는 B씨와 B씨의 딸을 폭행해 각각 전치 5주와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았다.

2층에 사는 A씨는 아래층에 사는 B씨 모녀가 의도적으로 기계적 소음을 유발해 자신을 괴롭힌다고 생각했다. 앙심을 품은 A씨는 B씨 승용차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화를 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부인하면서 진지한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은 점, 피해복구가 되지 않아 용서받지도 못한 점, 재범 위험성이 높아 보이는 점 등을 종합했다”며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